Carpe diem ::: Seize the day

국내 핸드폰 제조사들은 결국은 "현실 안주"를 선택하는 것인가? 본문

Story/Misc

국내 핸드폰 제조사들은 결국은 "현실 안주"를 선택하는 것인가?

자유연애 2010.12.29 22:57

최근 국내 핸드폰 제조사들이 신제품의 라인업을 발표하거나, 내년 초 출시될 신제품에 대한 내용을 언급하면서 언론 플레이를 하는 것을 보았을 때 앞으로 제조사들이 가고자 하는 방향이 적잖이 궁금하다.


국내에서는 작년 11월말 아이폰 3Gs가 출시되면서 촉발된 스마트폰 전쟁이지만, 실은 전세계적으로는 모바일 플랫폼의 시장 점유율을 높이려는 경쟁들이 훨씬 더 이전부터 벌어지고 있었고 아이폰, 안드로이드, 심비안 등이 치열하게 경쟁을 하고 있었다. 그 와중에 삼성전자 역시 "바다"라는 플랫폼(?)을 들고나와 그 경쟁에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하기도 했다. (LG나 팬택의 경우 그런 움직임 조차도 없었던 것으로 보이고...)

그로부터 벌써 1년 이상의 시간이 지났지만, 요즘 국내 핸드폰 제조사들의 분위기는 모르긴 몰라도  HW에 대한 투자만 진행할 뿐이지 SW 육성에 대한 의지는 이미 물건너간 것으로 보인다.

듀얼코어 핸드폰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출시를 하네, PC처럼 DDR 메모리를 사용해 속도가 죽여주네 하는 시덥잖은 소리는 해도, 세계 최고의 UI를 만들어서 경쟁하겠다던지, 세계 최고의 모바일 플랫폼을 구축하겠다 등의 SW에 대한 얘기는 안보인다.

애플의 iOS는 폐쇄 정책이니 가져다 사용할 수가 없고, 심비안의 경우 경쟁력이 떨어지니(특히 국내에서는), 결국은 구글이 던져주는 안드로이드를 가지고 HW 제조 창고의 역할을 서로 따오기 위해 구글에게 아양을 떨며 꼬리를 흔드는 격인 것 같다.

최근 업무를 위해 몇 개의 안드로이드 단말기를 수박 겉핧기 식으로 살펴보고 있는데, 삼성 / LG / 팬택의 안드로이드 UI는 각기 나름대로의 특색이 있으며, 서로 다르지만 그나마 한가지 공통점이 있다면 "아직은 UI가 열라 구리다."이다. (모토롤라와 HTC 단말기는 아직 잘 보지를 못했음)

HW 측면에서의 Spec 경쟁이라는 것도 분명 무시할 수 없고, 단말기 제조사로서는 강력한 하나의 경쟁 전략이 될 수도 있다. 하지만, 그 뛰어난 HW에 아직 열라 구린 UI를 탑재하여 시장에서 장사를 하겠다는 것은 여전히 소비자를 봉으로 보며, 엿 먹이겠다는 의도와 다름이 아니지 않을까?

또 앞으로의 모바일 시장에서는 더욱 점점더 "제대로 된" 제품 또는 스마트폰이 전략적으로도 중요해지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애플 역시 과거에 비해서는 제품 라인업이 다양화 되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그래도 항상 똘똘한 소수의 제품을 제대로 만들어(?) 승부를 걸어왔던 것이 나름 성공의 요인이 아니었나 싶다.

국내 S모전자 마냥 "HW는 열라 좋은데, SW는 발적화" 라는 식의 평가를 받아서는 *절대로* 브랜드 네임 밸류가 생길리가 없지 말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