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pe diem ::: Seize the day

빈 라덴 죽음으로 정의 실현? 본문

Story/Social issue

빈 라덴 죽음으로 정의 실현?

자유연애 2011.05.02 22:41

오늘 인터넷 뉴스를 보다 그동안 신출귀몰하게 미국 정부와 숨바꼭질(?)을 벌이던 빈 라덴이 미군 특수부대에 의해 사살되었다는 소식을 접했다.

미국이 그간 알카에다와 빈 라덴을 쫓아다니고 있던 것이야 익히 알고 있었던 사실이었으니, 어느 정도 예상되었던 결론이었으나 다음과 같은 소식을 접하고는 좀 갑갑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미국이 그토록 원하던 정의라는 것이 오로지 빈 라덴의 사살이었던 것이었는지 착잡하다. 뭐 직접적인 이해당사자가 아니니 그들이 받아들이는 감정을 내가 정확히 이해하고 있지 못하고 있는 걸 수는 있겠지만.

3,000 여명의 희생자가 발생했다는 911 테러에 대한 책임 소재에 대해 지금까지 제대로 된 절차에 따라 재판이 진행되기나 했었던가?

그에 비해 대량살상무기 보유 의혹을 제기하며(결국 나중에 미국 정부도 잘못된 정보였음을 인정하였던) 10만명의 희생자를 내었던 이라크 전에 대해 미국 정부와 책임자는 어떤 책임을 졌었던가? 아니 미국 내에서 또는 국제적으로 잘못된 전쟁에 대해 책임을 묻는 재판이라도 진행되기는 했었던건가?


빈 라덴이 자유의 투사니 뭐니 그런 주장을 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다. 다만, 거대 강대국의 특수 부대가 한 개인을 일방적(?)으로 사살한 것을 "정의가 이뤄졌다" 라고 표현하는 세상이 무서워서다.

※ 일방적인지 아닌지에 대해서는 상황을 모르니 정확히 판단할 수는 없겠으나, 아파치 헬기까지 동원한 전문 특수부대와의 전투는 아마도 일방적이지 않았을까 추측해 본다.


1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aero0206.tistory.com BlogIcon Daero 2011.05.02 22:57 신고 자기들은 책임을 물지 않고 남한테는 책임을 물린다는 면에서 정말 맞는 말인 것 같아요. 무고한 사람들을 죽인 빈 라덴은 죽어 마땅하다고는 생각하지만 미국이 정의를 실현했다고 하는 것은 모순적인 모습이겠죠. 물론 언제나 윗 놈들이 문제지만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