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pe diem ::: Seize the day

사육 - 내안에 가둔 그녀 (2013) 본문

Review/Movie

사육 - 내안에 가둔 그녀 (2013)

자유연애 2013.11.13 02:22


뭔 영화를 보는 중간에 리뷰를 써야겠다는 생각이 이토록 강하게 드는 것도 처음 있는 일인 듯... ㅋㅋ


아마도 극장용으로 제작된 영화는 아닌 듯하고, 제작비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건 아마도 펜션(?) 임대 비용일 듯한 아주 저예산 영화인 듯 하다... ㅋㅋ 심지어 뭐 하다 못해 어디 흔한 읍내 장면이라도 없다... 게다가 배우도 남자, 여자 주인공 각 1명씩뿐... ㅡ.ㅡ;;;; 놀랍다... ㅋㅋ

(스탭도 웬지 감독이자, 촬영기사이자, 조명감독인 1명이 있을 것 같단 생각이...)


어쩌다 좀 뭔가 문제 의식이 있는 작품인가 싶어 보기 시작했으나, 영화 시작 3분만에 한숨이 쉬어지게 되는 경험을...





대략 스토리 플롯이 있기는 하나, 극의 진행에 있어 절대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진 않는다... 여자가 왜, 어떻게 여기에 잡혀왔고, 남자에겐 어떤 과거가 있었는지, 여자와 남자가 어떤 과정을 거쳐 서로에게 교감하고 소통하게 되는 지는 중요치 않다... 그저 밥을 먹고 나서도, 가위바위보를 하다가도, 외출했다 와서도 그냥(just) 한다...


그냥 하는 것까지는 그렇다 치더라도, 나름 그 장면의 미학이나 보는 사람을 간질간질하게 하는 연출의 묘미라도 있어야 할터인데... 이 영화의 컨셉인지, 감독의 스타일인지 그나마도 전혀 없다... 그냥 한다... ㅡ.ㅡ;;;




심지어 영화의 첫장면에서 등장하며, "사육"이라는 영화 제목을 연상하게 해주는 "쇠사슬"도 실제론 그다지 의미는 없어보인다... 그냥 남녀간에 일어날 수 있는 일을 아주 드라이한 표정(내가 보기에)으로 그저 열심히만 한다...





근데 도대체 저렇게 허술하게 묶인 사람들이 왜 아무런 조치를 못하는 거야? 그나마 좀더 사실적으로 연출했으면 좀 나았을지도 모르겠구먼... (의도한건가?)


그리고 영화 정보를 좀 보고 있다 보니, 개봉일은 10월 24일인데 영화 포스터에는 "11월 가장 완전한 사육을 만난다" 라고 적혀 있네? 마케터 이 구라쟁이들... 11월? 가장 완전한 사육? ㅡ.ㅡ;;;;; 아, 비디오 출시!!!





사육 - 내안에 가둔 그녀 (2013)

5
감독
이세일
출연
유세미, 주원석
정보
로맨스/멜로 | 한국 | 73 분 | 2013-10-24
다운로드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