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pe diem ::: Seize the day

아이폰4를 개통한지도 벌써 한달 가까이 되어 가는군... 본문

Story/Diary

아이폰4를 개통한지도 벌써 한달 가까이 되어 가는군...

자유연애 2010.10.05 00:58

아래 글에서 언제 개통해 주냐고 개드립을 쳤던게 벌써 한달이 넘었군요.
KT야, 그리고 표사장님, 정작 필요할 때만 헐떡거려서 미안... 인생이란 게 뭐 다 그런거지.

여하간 아이폰4를 한달여 사용했던 시간을 곱씹어 보면 생각보다 많이 활용을 하지 못했다는 생각이 든다. 아이폰4가 정작 손에 없을 때는 개통되면 미친 듯이 써주겠다고 별렀었는데, 막상 손에 쥐니 "사천성"만 열심히 하고 있더라. ^^;

지난 주에 와이프 폰도 개통하고 WiFi 설치해서 Facetime 통화 해본게 겨우 어제이니, 지금까지 보다는 앞으로가 더 활용 가치가 높을 듯.

지금까지의 짧은 경험으로는 스마트폰의 활용도가 높아지니, 장문의 글보다는 짧은 단문 위주의 소통을 많이 하게 되는 것 같다. 앞으로는 어떤 형태로 아이폰을 활용할 지는 곰곰히 생각해 봐야할 듯.

여하간 아이폰4 개통이다, 추석 연휴다 해서 어영부영 한달이 지나가 버린 게 못내 아쉽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