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pe diem ::: Seize the day

99%의 대한민국에는 과연 희망이 있을까? 본문

Story/Social issue

99%의 대한민국에는 과연 희망이 있을까?

자유연애 2010. 5. 23. 23:27

그동안 미뤄두고 미뤄두었던 책을 꺼내 잡았다. 아마도 대한민국의 재벌이 정상적인 경로를 통해 그 위치까지 갔을 것이라고 믿는 순진한 대한민국 사람은 한 사람도 없을 것이다.  하지만, 대한민국의 곳곳이 이토록 타락하고 썩었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아마 많지 않을 것이다.

(아직 책의 초반부를 벗어나지는 못했지만) 이 책을 읽으면 읽을수록 제목과 같이 "대한민국에는 과연 희망이 있을까?" 라는 의구심이 마음속에 몽오리진다. 정경유착의 재벌 비리 범죄에 직접 가담했던 당사자가 가서 해당 행위에 대한 진술을 해도 무시로 일관하고, 200조 짜리 그룹을 상속하는 데 고작 16억원의 세금을 납부하였다. (모르긴 몰라도 사건을 마무리 하기 위해 뿌린 돈이 세금 보다는 더 들어갔지 싶다)

그리고, 더 웃기는 것은 대한민국의 정치권, 사정기관 및 사법부가 해당 행위를 도와주기 위해 안간힘이다.

어디서 봤는지 출처는 기억이 가물가물 하지만, 어느 언론사에서 재벌, 정치인, 언론인 등등 대한민국에서 내노라 하는 사람들 간의 혼맥에 대해서 분석한 기사를 보았는데. 과장을 조금 보태서 속된 말로 "그들은 모두 한 집안 식구였다."

거대한 기업을 운영하다 보면, 100% 준법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을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렇게 대놓고 범죄를 자행하는 데도, 대한민국의 사정 기관 및 사법부는 침묵하고 그들의 손을 들어주느라 바빴고, 혹시 지금 이순간에도 바쁠지 모른다. T.T

이런 내용이 비단 삼성에 국한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데, 대한민국의 재벌 더 나아가서는 대한민국에서 기업 좀 한다는 부류에서는 오십보, 백보의 차이는 날지 몰라도 다들 비슷할 것이라고 상상한다.

이 상태대로라고 하면, 1%의 패밀리(?)에 들어가는 사람들이야 살판 나겠지만 그들에게 피 빨리고 있는(?) 나머지 99%의 대한민국 국민에게 과연 희망이 있을까?


삼성을 생각한다
카테고리 경제/경영
지은이 김용철 (사회평론, 2010년)
상세보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